재호씨에게 용기를 주려다 아빠가 더 신나버린 파주 평화누리공원 분수대


휴일을 맞아 아이들과 가볼만한 곳이라는 임진각이 있는 파주 평화누리공원에 다녀왔습니다. 마침 파주평화누리공원에는 뜨거운 날씨를 식혀주는 분수대가 가동하고 있더군요. 물론 아이들의 천국이었죠. 아빠는 목욕탕에만 들어가면 나오려고 하지 않는 물을 완전 좋아라 하는 재호씨에게 들어가 볼 것을 정중히 제안 합니다.



형과 누나는 쉽게 들어가서 신나게 놀고 있는데 반해 재호씨는 세찬 물살에 겁이 났는지 쉽게 들어가려 하지 않네요.



아직 어린 재호씨가 무리인거 같아 보이긴 하지만 성격 급한 아빠는 살짝 답답합니다. 

'용기를 내서 한 번 들어가 보는게 어때?'



'싫어요~!'



'아냐 분명 재미있을거야...아빠가 안아줄께 우리 같이 들어가보자.'



'이크~! 차갑구나......'



'훗~ 거봐요 아빠도 싫잖아요..' 

'아니야 아니야 차가워서 그랬어 이제 괜찮아~!'



'저기 한 번 볼까? 엄마가 사진 찍어주신다~!'



'원하신다면 한 번 봐드리죠 뭐'



'원이랑 빈이도 이모부랑 같이 들어갈까?'



'야호~!' 재호씨도 드디어 신이나기 시작했군요....아빠는 용기있는 아들이 굉장히 자랑스럽습니다.



'꺄~~~~~'



어이쿠 귀여운 놈들....^^



'분수 나온다 좋니?'



'작전상 후퇴다~! 너무 많이 나온다~!'



'다시 천천히 들어가 볼까? 아빠 손잡아~!'



'하나아~ 두우울~ 잘 피해서 가야해~'



'꺄아~~~~~~~'



'이모부 손잡고 잘 피해서 가야지~!'



'으헛~ 차갑구나....'



'호야 아빠는 갈아 입을 옷이 없는데 어쩌지?' 

'제 옷은 엄마한테 있는데요..아빠는 알아서 하세요~!'



재호아빠는 재호에게 용기를 가르쳐 주려다 재호보다 더 신나게 뛰어놀아버렸습니다. 

하지만 엄마에게 '갈아입을 옷도 없는데 애들처럼 무슨짓'이냐는 핀잔을 듣고 말았네요.

시무룩해진 아빠는 젖은 몸으로 운전을 한 체 파주 평화누리공원에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솔직히 말해볼까요? 아빠도 분수대를 보면 뛰어들어가 애들처럼 더위를 식히며 놀고 싶습니다.' *^^*


Posted by [재호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양이두마리 2012.06.13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문득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재호가 자라서 이 기록들을 보면 얼마나 행복할까
    아빠에게서 받은 사랑, 그 때 새삼 깨닫겠지요~

    • [재호아빠] 2012.06.13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자친구 만난다고 아빠를 버리지나 말았으면 합니다. 하긴 아들이 여자친구 만나는데 같이 갈 순 없겠네요...^^
      고양이두마리님 말씀에 갑자기 마눌님이 우선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2. 은벼리파파 2012.06.13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시원해 지는군요.^^
    이사오기전 살던 부산의 아파트 근처에 큰~~~대형 분수가 있었더랬지요.
    여름이면 종종 딸과 함께 신나게 뛰어놀았었는데...
    오늘 재호아빠님 포스팅을 보니 새삼 예전 기억이 떠오릅니다....^^;

    활기찬 하루 되세요~

  3. §러브레터§ 2012.06.13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넘 신나고 재미있었겠는걸요
    아빠의 사랑과 애정이 듬뿍담긴 기록들 자~알 보관해 두셨다가
    재호가 뿌듯한 마음으로 볼수있도록 해주세요~
    사랑스러운 부자의 모습 보며 저도 따라 웃어봅니다 ^^
    행복한 하루되셔요^^

    • [재호아빠] 2012.06.13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안그래도 이 기록들을 어찌할지 주체를 못하고 있습니다. 사진도 많고 자료도 많고...ㅎㅎ

      웃으셨다니 저도 좋습니다. 러브레터님 즐거운 하루 되세요~!

  4. 하 누리 2012.06.13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시원해 지네요..
    아이들과 잘 놀아주는 아빠네요..
    삶을 기록하는 블로거가 이다음에 아이들이 자라서 꺼내서 보여주기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갑니다.
    행복한 하루 만들어 가세요 ^^

    • [재호아빠] 2012.06.13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나중에 싫어하던 좋아하던 보여주려구요..너 이때 이랬다..
      사실 저도 잘 기억하지 못하는 부분 사진에서 찾아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일리(一理) 2012.06.13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부자의 커플티가 화사하니 좋습니다.
    엄마인 전 창피하다고 입지 않는 커플티지만 아들과 아빠를 입혀놓고
    보는 건 참~ 즐겁더라구요.
    아마 재호엄마도 같은 심정이겠지요??

    물놀이 재미나 보이는데 전 선뜻 들어가게 되지 않더라구요.
    물을 무서워하는 것도 있지만 위생이 걱정스럽기도 합니다.

    재호아빠야 뭐 두툼한 거죽을 지니셨을텐데
    재호씨의 여린 피부는 안녕하신거죠??

    • [재호아빠] 2012.06.13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깔맞춤 때문에 심히 난감합니다.
      안그래도 아들과 아빠인거 다 아는거 아닌가요?
      그래도 재호 엄마가 좋아하니 기꺼이 입고 있습니다...ㅎㅎ

      네..저도 좀 조심은 하는 편인데...
      이정도는 이겨내야 하지 않겠나 싶어서 데리고 들어갑니다. 너무 깨끗해도 병에 자주 걸린다는 이상한 이론을 믿는지라..ㅎㅎ

  6. Yujin Hwang 2012.06.13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호에게는 아빠가 기장 좋은 장난감인데요?
    커플룩이 아주 멋진 부자입니다^^

    • [재호아빠] 2012.06.14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 약간은 강제 커플룩입니다...재호엄마가 보는게 즐겁나봐요...
      당분간은 장난감 및 놀이기구 역할을 단단히 해야겠습니다.
      방문 감사드립니다 ^^